큰애는 미친듯이 쇼핑했는데, 늦둥이 쭈나는 그냥 키우는듯..

진짜 오랫만에 쭈나를 위한 쇼핑을 했다.







특히 배트맨옷 입고 좋아하는 쭌.. 망토달린 슈퍼맨까지 마눌이 달려가 또 사다줌.



'┏ myLife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난 미래의 셰프  (0) 2015.10.28
올만에 아들 선물 폭탄  (0) 2015.10.24
쭈나 쇼핑  (0) 2015.10.04
스웩~ SWAG  (0) 2015.09.06
소소한 카봇 컬렉션  (0) 2015.06.13
레고 놀이중  (0) 2015.06.10

카테고리

┏ myLife

날짜

2015.10.04 18:55

최근 게시글

최근 댓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