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번 여름은 정말 더웠다.

유리 장식장속에만 있어도 그 더위는 못 피하는듯


어느날 청소겸 만져봤던 애들에게서 끈적임이 느껴지기 시작


검색결과 가소제때문이라는것과 그거에 대한 해결법을 보고 한번 도전해보기로..


카우스중에서는 400퍼 chum 과 저 저금통 2녀석..

chum는 대체적으로 몸전체가 끈적이기 시작했고, cat teeth Bank 의 입주위...

그리고 나의 추억의 피규어인 마이클라우 톰키드 6종 전체의 헤드..



퐁퐁과 물을 거의 1:2 수준으로 넣고, 화장브러쉬로 거품내며 세척을...





충분히 퐁퐁물을 헹궈주고 빼주고..


그늘에서 천천히 말리기..


뽀사시 해진 톰키드

톰키드는 옷도 세탁해주었다.




훨더 뽀사시해진 애들..

끈적임이 심한 것은 완벽하게 잡아주진 않았지만 그래도 많이 없어진듯함.




'┏ ᴛᴏʏ 365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2016 9월 둘째주 레고마을  (0) 2016.09.18
카우스 마일로와 루니툰 와빗  (0) 2016.09.18
피규어 클리닝  (0) 2016.09.18
카우스 이것저것  (0) 2016.09.18
2016.08 셋째주 레고마을  (0) 2016.09.18
태권 좀비  (0) 2016.09.18

카테고리

┏ ᴛᴏʏ 365

날짜

2016.09.18 12:35

최근 게시글

최근 댓글